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 편액
  • 공간별 보기

명와(明窩)

봉화 전주이씨 송월재 종택(奉化 全州李氏 松月齋宗宅)

39.7x58.3x2.9 / 해서(楷書)MORE

의견달기 URL
목록 이전 기사 다음 기사
  • 자료명 명와(明窩)
  • 글자체 해서(楷書)
  • 크기 39.7x58.3x2.9
  • 건물명 명와(明窩)
  • 공간명 경주최씨 만회당종택(慶州崔氏 晩悔堂宗宅)
  • 서예가
  • 위치정보 봉화 바래미-해저
  •  
r0037_1.jpg
명와(明窩)

명와(明窩)


명와(明窩)는 경상북도 봉화군 법전면 법전리 음지마을에 있는 전주이씨(全州李氏) 송월재(松月齋)종택에서 기탁한 편액이다. ‘명와’는 송월재 문중의 후손인 명와(明窩) 이치정(李致楨, 1781~1853)의 호로, 그의 선조인 송월재(松月齋) 이시선(李時善, 1625~1715)이 만년에 ‘송월재’를 짓고 유유자적했던 봉화군 법전면 풍정리 명동마을의 지명에서 ‘명(明)’자를 취한 듯하다. 명동마을의 산세가 윗마을은 ‘일(日)’자를, 아랫마을은 ‘월(月)’자의 모습을 닮았는데, 두 마을을 합하면 ‘日+月’을 합한 ‘明’자가 만들어지므로 마을 이름을 ‘명동(明洞)’이라 부르게 되었다. 편액의 글씨는 작자 미상의 행서체이다.

맑은 기운이다. 청초함이 수선화 같고 경쾌함이 수채화 같다. 글씨에 한 가지만 남기라면 그것은 ‘맑음’이다. 굳세고 단아하고 활달하고 힘차고 하는 등등은 모두 ‘맑음’이라는 바탕 위에서 논할 수 있는 일이다. 당호는 ‘밝은 집’이란 뜻이다. 뜻도 글씨도 다 맑다. 보고 있으면 마음이 씻기는 듯 깨끗해지는 그런 맛이다. ‘자연의 묘함과 같은 것이라 사람의 힘으로 되는 일이 아니라’(同自然之妙有 非力運之能成)고 한 당(唐)의 서론가 손과정(孫過庭 648 ~ 703추정) 의 말은 바로 이를 두고 하는 말이다.

(서예가 恒白 박덕준)

경주최씨 만회당종택(慶州崔氏 晩悔堂宗宅) 소개


봉화 전주이씨 송월재종택은 태종대왕의 별자(別子, 제삼서자第三庶子 신빈신씨信嬪辛氏 소생)인 온녕군 정(程)의 후손이다. 온녕군은 아들이 없어서 아우인 근녕군 농(襛)의 아들인 우산군 종(踵)을 양자로 들여 여섯 아들을 두었다. 우산군의 여섯 아들은 모두가 당대의 명류들이었지만, 연산군 때 뜻밖의 화를 당하여 재산을 몰수당하고 결국에는 7부자가 같은 날 죽음을 맞았다. 이후 중종 때 그들에게 작위를 추증하여 억울함을 풀어주고 몰수한 가산을 다시 돌려주었다. 우산군의 7부자를 세칭 칠공자(七公子)라 한다.

경기에 터를 잡고 생활하던 온녕군 후손이 남쪽 지방으로 이사를 온 것은 추만(秋巒) 이영기(李榮基, 1583~1661) 때부터다. 그는 유년시절 정승인 유영경(柳永慶, 1550~1661)과 지봉(芝峯) 이수광(李睟光, 1563~1628)에게 대성할 그릇이라고 인정을 받았다. 그러나 어린 나이에 임진왜란을 만나 부모를 여의고 백공(伯公)과 함께 이모 황씨에게 길러졌다. 이모 황씨는 이들이 외롭고 힘든 것을 안타깝게 여겨 굳이 공부를 시키려고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영기는 공부에 대한 열정이 남달라 어려운 가운데서도 노력하여 마침내 문사가 박달(博達)하게 되었다. 이후 이모가 풍기의 친정으로 부모를 뵈러 가자 이모와 함께 남행을 하여 외가에 의탁하다가 안동권씨(安東權氏)에게 장가를 들었다. 당시 안동권씨는 그 지역의 유수의 가문으로 이영기의 아내는 충재(沖齋) 권벌(權橃)의 증손 권래(權來)의 딸이었다. 봉화 지역에 세거하던 충재 집안과의 혼인은 낯설고 물설은 타향에 전주이씨 집안이 정착하는 계기가 되었다. 어려서부터 그의 심지를 알아본 재상 유영경이 음직(蔭職)으로 천거하자 이영기는 달갑게 여기지 않았다. 벼슬에 뜻을 두지 않은 채 도를 즐기며 처사의 길을 택한 은거불사(隱居不仕)의 삶의 방식은 자식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영기는 다섯 아들을 두었는데, 특히 넷째인 송월재 이시선은 호방한 기질을 타고나 한평생 시류를 따르지 않았고 특별한 스승 없이 독학으로 자신만의 학문 세계를 열어 나갔다. 송월재 이시선은 명와 이치정의 5대조이다.

이치정의 자는 사흥(士興), 호는 명와(明窩), 본관은 전주(全州)이며 부친은 두현(斗顯), 모친은 의성김씨(義城金氏) 중찬(重瓚)의 딸이다. 1781년(정조 5)에 봉화군 법전리 명동에서 태어났으며 어려서부터 매우 총명하여 배울 때 굳이 가르치거나 감독하지 않았는데도 말을 하면 남들을 놀라게 하는 일이 많았다. 7세 때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아버지는 문을 닫고 요양했는데, 집에 노복이 없어서 이치정이 어린 나이에 나뭇가지를 주어다가 땔감을 마련하였다. 한가할 때면 덕석을 덮고 누워 경전을 부지런히 읽었고 한 번 본 문장은 평생 잊은 적이 없었다. 장성해서는 더욱 많은 서적을 두루 읽고 대의에 통달하였다. 종형 회갈헌(懷葛軒) 이치형(李致馨), 일암(逸庵) 이치적(李致迪)과 우애가 깊어 함께 절차탁마하여 문장을 완성하였다. 그래서 세상에서 이들을 풍정삼군자(楓井三君子)라 불렀다. 평소 명예를 구할 마음이 없어 시류배들과 함께 경쟁하는 것을 매우 부끄러워하였다. 향시에 여러 번 합격했으나 대과에 탈락한 뒤로는 산림에 은거하여 경전과 역사서를 즐겨 읽었다. 매해 봄과 여름이면 마을의 수재들을 모아 시험을 보고 재주를 겨룬 뒤 크게 격려하고 훈도하였다. 만년에 학업에 뜻을 두고 오직 조상들이 남긴 유업을 계승하였다. 5대조 이시선의 저술인 「하화편荷華編」은 글이 매우 까다로워 오류가 많았다. 이에 그는 반복해서 교정하여 간행한 다음 세상에 배포하였다. 또 이시선의 또 다른 저술인 『사선史選』은 매우 방대한 양이라 핵심을 간파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교정하고 산삭하여 35책으로 완성한 이치정의 노력은 사학을 지키고 세교에 보탬이 되는 일이었다. 1853년(철종 4) 세상을 떠나니 향년 74세였다.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496호인 송월재종택은 송월재 이시선이 명청동(지금의 봉화군 법전면 풍정리)에 살림집을 짓고 서재를 만들어 학문을 연구했던 곳으로, 7대손인 천로(天老) 이하필(李夏弼, 1847~1909)이 1880년경 지금의 봉화군 법전면 법전리 음지마을로 옮겨 지었다. 지금의 자리는 옮겨온 집에서 50m정도 떨어져 있다. 종택은 음지마을의 나지막한 산을 배경으로 남동향한 몸채가 크게 자리 잡고 우측에 사당이 있다. 정침은 정면 6칸, 측면 6칸의 ㅁ자형으로 앞에 중문간채와 사랑채가 길게 놓이고 뒤편에 안채가 ㄷ자형으로 안마당을 에워싼다. 옆에 있는 사당은 원래 법전리에 있었다가 1·4후퇴 때 소실되었고, 지금은 후손들이 뜻을 모아 건립한 송월재 불천위 사당이 있다. 원래 대문채는 사라지고 없지만, 종가의 구색과 품격을 비교적 잘 갖추고 있어 음지마을을 대표하는 전통주택으로 도로 건너편 양지마을의 봉화 법전강씨종택(민속자료 제40호)과 함께 법전리의 전통적 풍광을 유지하고 있다.

참고문헌
  • 강헌규姜獻奎, 「처사이공(치정)행장處士李公(致楨)行狀」, 『농려집農廬集』.
  • 권진호, 「18세기 봉화지역 학자들의 학문경향-전주이씨가를 중심으로」, 『18세기 영남의 한 문학-봉화 지역을 중심으로』, 계명대학교 출판부, 2015.
  • 심경호, 「이시선, <송월자전>」, 『나는 어떤 사람인가』, 이가서, 2010.